본문 바로가기

DAILY LOG

1주기

*


원래는 오전에 오늘의 업무를 끝내 놓고 오후엔 팀 송년회 비슷한 걸 하러 가려고 했는데 이래 저래 무산됐다. 내가 너무 티 나게 아쉬워했는지 로비에 있는 마트에서 병맥을 사다 마시자고 하셨다. 그래서 오늘의 1차는 가볍게 코로나랑 블루문이랑 칭따오. 히히. (사진 협찬 : S선배)




*

 






1주기였다. 작년 오늘. 함께 조문을 갔던 W님과 만나 맛있는 걸 먹고 와인으로 분위기도 냈다. 굳이 그 아이를 대화의 중심에 놓지 않았다. 그냥 좋은 시간을 보냈다. 내가 너무 가식적인 것 같다고 고백했다. 사실 최애도 차애도 아니었고. 그날도 W님이 가자고 하지 않았으면 나는 그냥 그날을 흘려보냈을 거다. 그 일이 있기 얼마간은 너무 딥해지는 음악을 마음에 담기가 어려워 생활의 범주에 두지 않기도 했다. 그러고는 이렇게. 그날도 그랬지만 일 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. 잘 모르겠다. 역시나 이유를 명확히 할 수 없는 미안함만 이야기할 수 있을 뿐이다.



'DAILY LOG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오늘의 스무 번째 뜨거운 생활과 어제의 춘광사설  (0) 2018.12.22
HAPPY V DAY  (0) 2018.12.20
1주기  (0) 2018.12.18
집들이  (0) 2018.12.15
어쩔 수 없는 '우리'는  (0) 2018.12.13
나의 빛  (0) 2018.12.11

티스토리 툴바